적폐청산이 '오만한 국정운영'이라는 국민일보
[김진홍 논설실장 칼럼] 좀 더 겸손한 국정운영을
국민일보, 2017.10.15

...(전략)... 여기에서 마음에 걸리는 부분이 있다. 문 대통령이 헌재 권한대행 체제 유지를 결정한 날 언급한 추석 민심이 그것이다. 문 대통령은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추석기간 민생과 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는 엄중한 민심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적폐청산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왠지 허전하다. 안보와 경제 불안을 걱정하는 소리, 과거사 전쟁 대신 미래 먹거리를 찾는데 진력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듣지 못했는가라는 생각 때문이다.

이런 우려는 대통령이 추석 연휴 때 지지자들만 만난 건 아닐까라는 데로 이어진다. 대통령을 열렬히 지지하는 이른바 ‘문빠’는 김이수 인준안 표결 직전 국회의원들에게 가결을 촉구하는 문자폭탄을 보낸 바 있다. 결국 좌절됐지만, 그들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위무하려는 의도가 김이수 대행체제 유지의 한 요인으로 작용한 게 아닌가 싶다. 헌재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감이 파행으로 끝난 직후 온라인에 김 권한대행을 응원하는 글들이 쏟아지자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를 꾸짖으며 호응한 점도 이런 시각을 뒷받침한다...(중략)...

정치보복 논란에도 문 대통령이 적폐청산을 재차 강조한 점 역시 지지자들을 염두에 둔 면이 없지 않아 보인다. 현 정부 지지자들 대부분은 이명박·박근혜정부 9년을 청산해야 할 적폐로 여기고 있고, 이에 발맞춰 청와대가 중심이 돼 검찰과 국정원 국세청 국방부 등에서 이명박·박근혜정부 적폐를 끊임없이 내놓고 있다. 대통령 비서실장은 법원의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 결정 하루 전날 청와대에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세월호 최초 보고시간 조작 문건을 발견했다며 ‘참담한 국정농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 처참하게 무너져 역사의 뒤안길로 들어선 박근혜정부에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시 맹공을 퍼부은 것이다. 현 정부가 전(前)·전전(前前)정부와의 싸움에 너무 힘을 쏟는 것 같다...(중략)...

지난 대선 결과를 보면 더욱 그렇다. 19대 대선 투표율은 77.2%였다. 문 대통령은 여기에서 41.08%를 얻었다. 2위 후보와의 표차는 역대 최다다. 전국 17곳 광역시·도 중 14곳에서 1위를 차지해 ‘전국 대통령’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하지만 총 유권자 수로 계산하면 문 대통령 득표율은 31.6%다. 68% 정도는 문 대통령에게 표를 주지 않은 셈이다. 전체 유권자 대비로 환산하면 문 대통령 득표율은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낮고, 이명박 전 대통령보다는 높다. 박근혜 탄핵과 촛불정국으로 뜨거워진 표심, 사전투표제 도입, 오후 8시까지의 투표 시간, 임시공휴일 지정 등을 감안하면 압승을 거둔 건 아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 저를 지지하지 않은 국민 한분 한분도 저의 국민,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다.” 지금도 기억하고 있을까.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830855&code=11171374&sid1=col&cp=du1

>>> 문 대통령이 19대 대선에서 압승도 거두지 못 한 주제에,
소위 '문빠'라 불리는 일부 지지자들에게 휘둘려
오로지 적페청산에만 여념이 없다는 조롱의 글...
국민일보의 현재 스탠스를 잘 보여주는 글이네요
그런데 과연 그럴까요?

----------------------------------------------------------------------------------------------- ***

MB·朴정부 의혹 수사…"적폐청산" 65% vs "정치보복" 26%
뉴스1, 2017-10-16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의 각종 의혹사건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이 아닌 적폐청산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16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3일 전국 성인 511명을 대상으로 '정치권에서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이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는 것과 관련, 어느 의견에 더 공감하는지'를 물어 이날 발표한 현안 여론조사에 따르면 '적폐청산'이라는 의견이 65.0%, '정치보복'이라는 의견은 26.3%였다...(중략)...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과 중도층에선 적페청산 응답이 각각 86.2%, 67.8%로 크게 높은 반면 보수층에선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58.7%로 다수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층에선 '정치보복'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우세했으며 모든 지역에선 '적폐청산'이라는 시각이 우세했다...(후략)...


http://news1.kr/articles/?3124504

>>> 최근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국민일보 기대와는 달리
국민 65% 이상이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은 별개"라고 인식하고 있답니다.
이들 모두가 '문빠'는 아닐텐데, 이걸 어쩌나요?
참, 아래 글도 한번 읽어 보세요.

----------------------------------------------------------------------------------------------- ***

정치보복? 그들이 필사적으로 '적폐청산'을 막는 이유
노컷뉴스, 2017-10-16

"역사를 잊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

최근 정치권에서 불거진 '적폐청산=정치보복' 논란을 접하고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씀이 떠올랐습니다. 일제강점기의 역사를 잊어서는 안 되는 것처럼 해방 후 독재의 역사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되겠지요. 그렇다면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요? 과거에 잘못이 있었다면 뭉그적거리며 넘어갈 것이 아니라 바로잡는 것 아닐까요?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 중인 적폐청산이 일부 보수야권의 주장처럼 정치보복이 아니라 '역사 바로 세우기'로 해석되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국정농단과 블랙리스트 등 적폐청산의 대상인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은 자신들이 마치 정치보복의 희생양인 양 본질을 흐리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16일 공판에서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 찍어졌으면 한다"고 밝혔고, 그의 변호인단은 법원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에 반발하며 전원 사퇴했습니다. 또한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 그림=노컷뉴스

그런데 역사를 바로 세우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지난 8월 첫 회의에서 이런 말을 했습니다. "금년 촛불혁명이 있기 전까지 4·19혁명과 서울의 봄, 6·10항쟁 등 적폐청산의 세 가지 기회를 흘려보냈다. 동일한 죄를 반복하게 만든 우리도 반성해야 한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라고 말이죠.

김 의원의 말마따나 우리 역사의 중요 변곡점마다 적폐는 제대로 청산되지 않았습니다. 친일파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산 환수, 5·18 진상 규명 등의 문제가 수십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언론에 오르내리는 것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혁명의 열기가 무르익었을 때 책임자 단죄가 적절히 이뤄졌더라면 대한민국의 역사는 지금과 다르게 전개되지 않았을까요?...(중략)...

◇ 이승만 무너뜨린 4·19혁명과 '미완'의 적폐청산
◇ 박정희 그리고 빼앗긴 '서울의 봄'
◇ 전두환 적폐청산은 '현재 진행형'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후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공군전투기 출격 대기명령 등에 대한 특별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추석 연휴가 끝난 직후엔 "적폐청산과 개혁은 사정(司正)이 아니라 권력기관과 경제, 사회 등 전 분야에 걸쳐 누적되어온 관행을 혁신해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죠. 전두환 정권 시절 잘못된 역사에 대한 청산이 37년이 지난 현재까지 이뤄지고 있는 것처럼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과오를 지금 제대로 바로잡지 않으면 역사는 또다시 되풀이될 것입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는 법이기 때문입니다.


http://www.nocutnews.co.kr/news/4860829

>>> '적폐청산'은 '역사 바로 세우기'에 다름 아니라는 것,
역사를 바로 세우지 못 하면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할 수밖에 없다는것.
그래서 올바른 미래를 위해서라도 적폐청산은 반드시 해야 한다는 것.
U 언더스탠~?

----------------------------------------------------------------------------------------------- ***



- 어른이 -
by 어른이 | 2017/10/16 20:21 | crazy media | 트랙백 | 핑백(2)
트랙백 주소 : http://iandyou.egloos.com/tb/307618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Incarnation : '트.. at 2019/03/20 12:52

... 적폐청산이 '오만한 국정운영'이라는 국민일보 ... more

Linked at Incarnation : 국민.. at 2020/04/07 12:51

... 적폐청산이 '오만한 국정운영'이라는 국민일보 ...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언어는 '지금' '여기서' 화육되지 않으면 안된다. 현장의 언어로..
by 어른이 2007 이글루스 TOP 100
Calendar
카테고리
공지사항
문한별 칼럼(2020)
문한별 칼럼(2019)
문한별 칼럼(2018)
문한별 칼럼(2017)
문한별 칼럼(2016)
문한별 칼럼(2013)
문한별 칼럼(2012)
문한별 칼럼(2010)
문한별 칼럼(2009)
문한별 칼럼(2008)
문한별 칼럼(2007)
문한별 칼럼(2006)
문한별 칼럼(2005)
문한별 칼럼(2004)
문한별 칼럼(2003)
문한별 칼럼(2002)
문한별 칼럼(2001)
문한별 칼럼(2000)
문한별 칼럼 BEST
-----------------
한국 개신교는 지금...
교회개혁을 위한 묵상
짧은 설교
성경 강해
성경공부(강의) 연재
한자로 풀이한 성경
-----------------
한별의 시편
살아가는 야그
안티조선 1인시위(2001)
먹는 즐거움
[중드] 후궁견환전
-----------------
촛불혁명 & 적폐청산
2017 제19대 대선
2019 기해왜란
조국 사태 - 검찰의 난
문재인 정부(2017~22)
-----------------
Politic issues
Social issues
crazy media
today's cartoon
all that sports
laugh with me
and so on....


최근 등록된 덧글
그냥 애도 없고 결혼도 ..
by 무식한 맘모스 at 09/25
참 혼자 고상한 척은 다하..
by 어쩌다보니 얼음집 at 06/11
[답이 늦었습니다. 방금..
by 어른이 at 05/04
근거 없이 마구 던지는 ..
by 까진 펭귄 at 05/03
태영호 검증을 극구 회..
by 어른이 at 05/03
정세현 얘기는 뺐습니다...
by 어른이 at 05/03
보수 세력들은 탈북자들..
by Tomufu at 05/02
태영호가 잘못했죠. 그리..
by 까진 펭귄 at 05/02
뒤늦게 터졌다기보다는,..
by 어른이 at 04/19
코로나 성과를 다른 분..
by 어른이 at 04/19
가 볼 만한 곳...


네오이마주
포토로그

바람 불어 좋은 날...
이글루링크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zodiac47